메시지(Message)StackSats, DCA, HODL 하던 2024년의 나에게

관리자
2024-02-23
조회수 113

비트코인을 모으면서 잊지말자 다짐한다.

비트코인은 즐거운 것이라고.


돈을 모아야 부자가 되는 것은 맞다.

하지만 얼만큼 모아야 행복해질까?


나중에 행복해지겠다는 것은

행복이 언제나 함께한다는 사실을 깨닫지 못했을 뿐이다.

내가 이러이러 할때, 어떠한 조건에서 행복한것이 아니라

내면으로부터 이미 행복으로 존재함을 발견하게 된다.

일상에 무뎌져 감사함을 쉬이 지나칠때

우리는 행복을 잊게된다.


비트코인을 많이 가진 사람은 없는 사람보다 행복한가?

불행하다고 결정짓는건 누구일까?


행복은 내가 가진것에 감사하고

당신을 용서하며 자신을 구원하고

자기 사랑이 신의 소명으로 와 닿을때

판단하는 나는 없고

펼쳐지는 것을 그저 바라보는 자이다.


얼마나 모으면 많은거고 적은걸까?

그 기준이 남들과 비교하는 것이라면

가진것을 경쟁하는 생존게임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이다.

경제는 찍힌 숫자가 아니라 무한한 풍요와 창조로 흐르는 것이다. 


비트코인은 돈인가?

돈의 속성과 기능도 있는 무엇인가?

비트코인은 왜 모으는 걸까?

무엇이 가치있는 것인가?


비트코인은 희망인가?


수많은 이유가 있겠지만 그 근원은

자유로워지고 싶다는 것이다.


비트코인을 모으는일이 중요하다 해도

숨만 쉬면서 일상을 궁핍함으로 채우고

삶을 바치는 것은 노예와 다를바 없다.

가난한 마음으로 비트코인을 가진다고 한들

스스로 만족을 모를것이며

행복과의 거리는 가까워지지 않는다.


비트코인을 산다고 부자가 되는 것이 아니라

모든것이 마음으로부터 이루어지는 것이며,

부를 쌓겠다는 결심과 마음을 지키는 것으로 

이미 부는 함께한다.

비트코인이 많다고 자유로워지는 것이 아니라

운명을 탐구하며 즐거이 축복과 권능을 행할때

인간이라는 기계적 삶을 벗어나

내 안의 신성을 발견하게 된다.


피앗을 떠난다 하여 적이 아니다.

한때는 이 역시 혁명이었으며

오래도록 익숙하지만 고마운 마법이다.

그 신뢰가 흔들린다고 한들 지나가는 바람일 뿐이며

파도처럼 부서진다 해도 가치없는 것이란 없다.

피앗은 인간의 영과 혼을 담은 육체와 같이

믿음과 가치를 현세의 물질로 형상화한 것일 뿐이며

우리가 물질세계를 체험하고 생을 경험하면서

안에서와 같이 바깥에서도 이루어지는 바

내 마음을 투사한 대상일 뿐이다.


생각과 행하는 바가 다르다 하여 적이 아니다.

같고 다르고, 알고 모르고, 잘나고 못나고는 에고가 보는 환상이다.

나 아닌 이가 있어 내가 있다.

나는 없고, 적도 없으며, 내가 바로 그것이다.

선과 악이라는 상대를 통해 무엇을 찾을 것인가?

나는 절대적 사랑과 평화, 행복과 즐거움으로 존재한다.


₿-men

0

비트코인 결제 가능한 전국 사업장 안내

포우 POW - 비트코인 커뮤니티